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1/1 photos
프로필
상품평점 help

분류국내저자 > 소설
국내저자 > 에세이

이름:박범신

성별:남성

국적:아시아 > 대한민국

출생:1946년, 대한민국 충청남도 논산 (처녀자리)

직업:소설가

최근작
2021년 2월 <구시렁구시렁 일흔>

이 저자의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후애(厚...
1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로쟈
2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stel...
3번째
마니아

박범신

1973년 중앙일보 신춘문예 <여름의 잔해> 당선으로 데뷔했다. 초기에는 주로 소외계층을 다룬 강렬한 사회 비판적 중?단편소설들이 담긴 소설집 <<토끼와 잠수함>> <<덫>>을 펴냈고, 이어 장편 <<죽음보다 깊은 잠>> <<풀잎처럼 눕다>> <<불의 나라>> 등 다수의 베스트셀러를 통해 대중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작가들 중 한사람으로 활동했다. 1993년 작가란 무엇이어야 하는가 등의 근원적인 질문을 던지면서 돌연 절필을 선언, 히말라야로 떠나기도 했다. 1996년 인간영혼의 근원적인 문제를 탐구한 소설 <흰소가 끄는 수레>로 다시 문단에 돌아와 ‘영원한 청년작가’라고 불리면서 <<나마스테>> <<외등>> <<더러운 책상>> <<촐라체>> <<고산자>> <<은교>> <<소금>> <<당신>> <<유리>> 등을 계속 썼다. 2011년 고향 논산의 ‘臥草齋’에 깃들었다. 명지대 교수, 상명대 석좌교수를 역임했으며, 대한민국문학상, 한무숙문학상, 최우수예술가상, 만해문학상, 대산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시집으로는 <<산이 움직이고 물은 머문다>> (2003. 문학동네)가 있다.  

출간도서모두보기

<겨울강 하늬바람> - 2002년 9월  더보기

누구나 가슴 속엔 숨은 악마가 있다. 상황에 따라 그 마성은 극대화되기도 하고 극소화되기고 한다. 문제는 반복이다. 역사적, 정치적 상황 변화가 언제나 희망은 아니다.우리에게 희망으로 다가온 것들이 야비한 굴절과 전술적 침식을 통해 절망으로 바뀌는 경우는 허다하다. 1980년에 우리가 겪었던 것처럼.

전체순위보기
4명(57%)
1명(14%)
1명(14%)
 
 
110권의 작품 중

가나다별 l l l l l l l l l l l l l l 기타
국내문학상수상자
국내어린이문학상수상자
해외문학상수상자
해외어린이문학상수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