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1/1 photos
프로필
상품평점 help

분류해외저자 > 인문/사회과학

이름:움베르토 에코 (Umberto Eco)

성별:남성

국적:유럽 > 남유럽 > 이탈리아

출생:1932년, 이탈리아 알렉산드리아 (염소자리)

사망:2016년

직업:철학자, 역사학자, 미학자

기타:토리노대학교 중세철학과 문학 전공.

최근작
2021년 3월 <세상의 바보들에게 웃으면서 화내는 방법>

이 저자의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로쟈
1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cyru...
2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겨울호랑...
3번째
마니아

움베르토 에코(Umberto Eco)

20세기를 대표하는 기호학자이자 미학자, 그리고 세계적 인기를 누린 소설가. 1932년 이탈리아 알레산드리아에서 태어났다. 토리노 대학교에서 중세 철학과 문학을 공부했고 학위 논문을 발전시켜 1956년 첫 번째 저서 『토마스 아퀴나스의 미학 문제』를 펴냈다. 이후 이탈리아는 물론 미국,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 여러 나라의 대학에서 강의를 하고 왕성한 저술 활동을 펼쳤다. 1971년에는 볼로냐 대학교 부교수로 임명되었고 이때부터 그의 기호학 이론들이 본격적으로 자리를 잡기 시작했다. 정교수로 승진해 2007년까지 볼로냐 대학교에 재직했으며 국제기호학회 사무총장을 맡기도 했다.
1980년 첫 소설 『장미의 이름』을 출간했고, 이 작품은 곧바로 <백과사전적 지식과 풍부한 상상력의 결합>이라는 찬사를 받으며 전 세계에서 3천만 부 이상 판매되었다. 이후 『푸코의 진자』, 『전날의 섬』, 『바우돌리노』, 『로아나 여왕의 신비한 불꽃』, 『프라하의 묘지』, 『제0호』 등 역사와 허구, 해박한 지식과 놀라운 상상력이 교묘하게 엮인 소설들을 발표했다.
소설 외에도 그의 저서는 철학과 미학, 역사와 정치, 대중문화 비평 등 인문학 전체라고 해도 좋을 정도로 방대한 영역을 포괄한다. 독선과 광신을 경계하고 언제나 명석함과 유머를 잃지 않았던 그는 2016년 이탈리아 밀라노의 자택에서 암으로 별세했다. 『미친 세상을 이해하는 척하는 방법』은 에코가 잡지 『레스프레소』에 <미네르바 성냥갑>이라는 제목으로 연재하던 칼럼 중 2000년 이후에 썼던 것을 모은 책으로, 그가 세상을 떠난 직후 출간되었다.  

출간도서모두보기

<글쓰기의 유혹> - 2005년 9월  더보기

이 책에 모아놓은 각각의 논문을 쓸 당시 내가 가졌던 생각은 지금 와서 생각해보아도 아주 소중하다. 이를 단서로 나는 다른 많은 생각을 발전시킬 수 있었다. 그리고 이 책에 실려 있는 대부분의 논문들은 이젠 쉽게 구할 수 없기 때문에 이처럼 책으로 묶어서 다시 내놓는 것도 많은 도움이 되리라.

전체순위보기

가나다별 l l l l l l l l l l l l l l 기타
국내문학상수상자
국내어린이문학상수상자
해외문학상수상자
해외어린이문학상수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