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년만의 진범 - 화성·수원·청주 연쇄범죄 8년의 자백

이전
다음

바로가기

  1. 앞표지/뒤표지
  2. 책날개앞/책날개뒤
  3. 본문
  4. 판권

이 책의 첫 문장

근래 누구도 떠올려본 적 없는 '화성 연쇄살인'이고 생각지도 않던 '유력 용의자'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