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아직 집에는 가지 않을래요
  • 정가
    15,000원
  • 판매가
    13,500원 (10%, 1,500원 할인)
  • 배송료
    신간도서 단 1권도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6월 7일 출고  
    최근 1주 91.3%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Sales Point : 8,315

세일즈 포인트

  • SalesPoint는 판매량과 판매기간에 근거하여 해당 상품의 판매도를 산출한 알라딘만의 판매지수법입니다.
  • 최근 판매분에 가중치를 준 판매점수. 팔릴수록 올라가고 덜 팔리면 내려갑니다.
  • 그래서 최근 베스트셀러는 높은 점수이며, 꾸준히 팔리는 스테디셀러들도 어느 정도 포인트를 유지합니다.
  • `SalesPoint`는 매일매일 업데이트됩니다.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하나, 신한, 국민
    * 2~7개월 무이자 : 현대
    * 2~5개월 무이자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기본정보
기본정보
편집장의 선택
편집장의 선택
"2020년을 여는 현대문학상, 백수린"
조금 이르게 2020년을 연다. 현대문학상의 2020년 수상자로 <친애하고, 친애하는> 등의 작품으로 독자를 만난 백수린이 <아직 집에는 가지 않을래요>라는 작품으로 선정되었다. 하루 아침에 공사현장으로 전락한 어떤 집을 보고 작가가 휴대전화의 메모장에 적은 문장 "돌이킬 수 없게 되는 것"에서 이 소설은 시작되었다. 두 아이를 낳고 사실상 외부와 단절된 삶을 살고 있는 '그녀'에게는 붉은 지붕집에 대한 어떤 환상이 있다. 젖먹이 아기가 있는 여성의, 유축기를 지참해야 하는 몸이 우연히 마주친 20대 발레리노와의 만남 이후 욕망을 느낄 수 있는 한 여성의 몸으로 환기될 때, 세계가 미세하게 어긋난다. 하루 아침에 무너져버린 이후 다시 지어질 붉은 지붕집이 더 이상 예전의 그 집이 아니듯, '아름다움' 이후의 그녀 역시 더 이상 전과 같은 사람일 수 없다. 백수린의 정돈된 문장이 묘사하는 세계의 아름다움과 착취는 단정해서 더 오래 기억에 남는다. "미세하게 어긋난 삶의 각도를 감지할 줄 아는 사람만이 제대로 읽거나 그런 사람이 더 잘 읽을 수 있는 소설이다"라고 소설가 이승우가 평했다.

눈에 띄는 작품으로 한 해를 채운 작가들의 신작이 함께 소개된다. 특유의 리듬감을 지닌 속도감 있는 문장이 이어지는 김사과의 <예술가와 그의 보헤미안 친구>, 수수하고 절제된 세계를 묘사하는 이주란의 사려 깊은 방식이 드러난 <한 사람을 위한 마음>, 우리가 사는 세계의, 약자가 약자를 재단하는 모양새의 모순을 선명하게 드러내는 장강명의 <대기 발령> 등의 작품 외에도 강화길, 기준영, 김애란, 손보미, 우다영, 최은미, 편혜영의 작품이 함께 실렸다.
- 소설 MD 김효선 (2019.1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