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어딘가 상상도 못 할 곳에, 수많은 순록 떼가
황금가지 장르소설전 유리컵.에코백(대상도서 포함 국내서 3만원 이상)
  • 정가
    14,800원
  • 판매가
    13,320원 (10%, 1,480원 할인)
  • 전자책
    10,300원
  • 배송료
    신간도서 단 1권도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오늘(17~21시) 수령 
    최근 1주 88.8%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소설/시/희곡 주간 46위, 종합 top100 2주|
Sales Point : 21,740

세일즈 포인트

  • SalesPoint는 판매량과 판매기간에 근거하여 해당 상품의 판매도를 산출한 알라딘만의 판매지수법입니다.
  • 최근 판매분에 가중치를 준 판매점수. 팔릴수록 올라가고 덜 팔리면 내려갑니다.
  • 그래서 최근 베스트셀러는 높은 점수이며, 꾸준히 팔리는 스테디셀러들도 어느 정도 포인트를 유지합니다.
  • `SalesPoint`는 매일매일 업데이트됩니다.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하나, 신한, 국민
    * 2~7개월 무이자 : 현대
    * 2~5개월 무이자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Non ActiveX 결제(간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시럽페이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알라딘 캐시와 같은 정기과금 결제 등은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기본정보
기본정보
편집장의 선택
편집장의 선택
"우리를 인간답게 하는 것에 대하여"
"이제 우리는 영원히 살 수 있습니다." 인류는 뇌를 디지털 세계로 업로드한 후 육체의 속박을 벗어나 영생을 누릴 수 있게 되었다. 뇌는 스캔 후 파쇄되므로 인간 한 명이 업로드 될 때마다 생명이 없는 육신 한 구가 남는다. 사람들은 앞다투어 자신을 무한의 세계로 업로드했고, 그것을 선택하지 않는 이는 '잔류자'로 불리며 동정과 비난의 대상이 되었다. 인간이 육신을 보존하는데 쓰던 막대한 에너지와 "물질 세계"를 버리자 도시는 폐허가 되었다가 정글로 변했고, 그곳엔 동물들이 다시 찾아와 산다. 누군가에게 인류는 최상의 단계로 진화 중이었고, 누군가에게 인류는 스스로를 파괴하는 중이었다. 누군가는 인류가 모든 것을 성취했다고 생각했고, 누군가는 인류가 중요한 무언가를 영영 잃었다고 생각했다.

세상 사람 모두가 고결하다고 칭송하는 어떤 것이 무의미하게 다가올 때 느끼는 환멸에 대하여. 우리는 무엇을 믿으며 살아갈 것인지를 택해야 한다. 그것은 비로소 우리 생의 모습을 빚는다. 켄 리우의 소설집 <어딘가 상상도 못 할 곳에, 수많은 순록 떼가>는 일상의 거의 모든 제약이 전복된 다양한 세계들을 제시하며, 우리를 인간으로 살게 하는 것이 무엇인지 묻는다. 작가는 변호사와 프로그래머로 일할 당시 "사실과 숫자가 인간을 설득하지 못하는 것"을 생생히 보았으며 인간은 오로지 '이야기'를 통해서만 세계를 인식할 수 있다고 말한다. 인간은 유일하게 "이야기를 짓는 종(種)"이기에. 이야기를 통하지 않는다면 돌발과 우연 투성이인 인간 세계를 절대로 이해할 수 없기에.

그렇게 우리는 '이야기'를 통해 조금이라도 더 인간다워질 수 있는 것이 아닐까. 가능한 모든 돌발 상황을 예측하고 대응할 수 있도록 해주는, "쏟아지는 if 명령문" 속으로 질주하는 신호들로 이뤄진 완벽한 알고리즘과 인간은 그렇게 대척점에 설 수 있다. 어수선한 칩거의 시절, 켄 리우가 직조해낸 열두 편의 소설은 금세 우리를 열두 개의 다른 시공간으로 데려간다. 그리고 그 망망한 여정 끝에 다시 소설을 읽기 시작했던 지점으로 돌아왔을 때, 우리를 둘러싼 세계는 예전과 전혀 같지 않다. 생에서 무엇을 선택하고 무엇을 선택하지 않을 것인가. 우리가 문학을 읽는 이유를 재인식하도록 해주는 작품이다.
- 소설 MD 권벼리 (2020.07.14)
출판사 제공 카드리뷰
출판사 제공 카드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