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1/1 photos
프로필
상품평점 help

분류국내저자 > 사진/그림

이름:이상엽

최근작
2020년 12월 <2021 한국의 논점>

이상엽

다큐멘터리 사진가. <사회평론 길>에서 글과 사진을 시작했다. 웹진 <이미지프레스>를 창간했고 <프레시안>에서 기획위원으로 일했다. <한겨레>와 <한국일보> 등에 칼럼을 썼다. 『레닌이 있는 풍경』 등의 책을 냈고, ‘변경의 역사’ 등의 전시를 했다. 현재는 한국비정규노동센터 이사로 있다.  

출간도서모두보기

<낡은 카메라를 들고 떠나다> - 2004년 4월  더보기

필름 사용자들의 간을 졸이는 비보들이 잇달아 들려온다. 콘탁스 카메라를 실질적으로 생산해온 교세라 그룹의 카메라 시장 철수와 코니카-미놀타의 카메라 사업 포기, 니콘의 필름 카메라 생산 중단은 작금의 디지털 쓰나미가 얼마나 강력한지를 보여주는 증거이다. 카메라가 없으니 필름이라고 별수 있겠는가? 전통의 독일 아그파 사는 파산을 신청했고 코닥은 흑백 인화지 생산을 중단했다. ... 그대신 디지털 카메라 분야에서 선두를 달리던 캐논은 이제 세계적인 기업의 반열에 올라섰다. 160년 사진사에 일대 혁명이 일어난 것이다. 그러나 그 같은 혁명이 정작 사진을 찍는 사람들에게도 일어났는지는 곰곰이 따져보아야 할 것이다. 과거에 비해 사진의 혁신이 일어났는지, 더욱더 가치 있는 사진기록들이 만들어지고 있는지 말이다. 생산과 유통, 소비의 패턴은 분명 바뀌었지만 정작 가치 있는 이미지들이 개인과 가족들에게 또는 사회에 남겨지고 있을까? 혹시 이런 것들이 과거와 별반 다르지 않은데 글로벌스탠더드라는 미명하에 소규모 자본과 생산의 다양성을 초토화시키고 몇몇 거대 자본의 집중화만 심화된 것은 아닌지 충분히 의심해 볼 일이다. 이번 책은 이처럼 급변하는 사진 시장에서 필름 카메라가 차지하는 위상을 다시 한번 검토하고 있다. - 2권 '프롤로그 : 단순한 것이 아름답다' 중에서

전체순위보기
26권의 작품 중

가나다별 l l l l l l l l l l l l l l 기타
국내문학상수상자
국내어린이문학상수상자
해외문학상수상자
해외어린이문학상수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