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1/1 photos
프로필
상품평점 help

분류해외저자 > 소설
해외저자 >

이름:빅토르 위고 (Victor Marie Hugo)

성별:남성

국적:유럽 > 중유럽 > 프랑스

출생:1802년, 프랑스 브장송 (물고기자리)

사망:1885년

직업:시인 소설가 극작가

최근작
2020년 9월 <장 발장>

이 저자의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후애(厚...
1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다락방
2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책을사랑...
3번째
마니아

레 미제라블 1

법률과 관습의 작희로 인하여, 문명 세계 한가운데서 인위적으로 지옥을 만들며, 인간적 불행으로 신성한 생애를 불가해한 것으로 변질시키는 사회적 저주가 존재하는 한, 빈곤으로 말미암은 인간 존엄성의 훼손과 기아로 인한 여인의 추락과 무지로 인한 아이의 지적 발육 부진 등, 금세기의 이 세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한, 몇몇 지역에서 사회적 질식 상태가 발생할 수 있는 한, 다시 말해, 그리고 더 넓은 관점에서 말하거니와, 이 지상에 무지와 가난이 존재하는 한, 이 책과 같은 성격의 책들이 무용지물일 수는 없을 것이다. - 「작가 서문」 전문

레 미제라블 1

지옥을 그려 낸 단테가 있었듯, 나는 현실을 이용해 지옥을 만들어 내려 했다.

레 미제라블 1

지옥을 그려 낸 단테가 있었듯, 나는 현실을 이용해 지옥을 만들어 내려 했다.

레 미제라블 2

지옥을 그려 낸 단테가 있었듯, 나는 현실을 이용해 지옥을 만들어 내려 했다.

레 미제라블 2

지옥을 그려 낸 단테가 있었듯, 나는 현실을 이용해 지옥을 만들어 내려 했다.

레 미제라블 3

지옥을 그려 낸 단테가 있었듯, 나는 현실을 이용해 지옥을 만들어 내려 했다.

레 미제라블 3

지옥을 그려 낸 단테가 있었듯, 나는 현실을 이용해 지옥을 만들어 내려 했다.

레 미제라블 4

지옥을 그려 낸 단테가 있었듯, 나는 현실을 이용해 지옥을 만들어 내려 했다.

레 미제라블 4

지옥을 그려 낸 단테가 있었듯, 나는 현실을 이용해 지옥을 만들어 내려 했다.

레 미제라블 4 (한글판 + 영문판)

지옥을 그려 낸 단테가 있었듯, 나는 현실을 이용해 지옥을 만들어 내려 했다.

레 미제라블 5

지옥을 그려 낸 단테가 있었듯, 나는 현실을 이용해 지옥을 만들어 내려 했다.

레 미제라블 5

지옥을 그려 낸 단테가 있었듯, 나는 현실을 이용해 지옥을 만들어 내려 했다.

레 미제라블 세트 - 전5권

단떼가 지옥을 그려냈다면, 나는 현실을 가지고 지옥을 만들어내려 했다.

레 미제라블 세트 - 전5권

지옥을 그려 낸 단테가 있었듯, 나는 현실을 이용해 지옥을 만들어 내려 했다.

레 미제라블 한글판 (양장)

지옥을 그려 낸 단테가 있었듯, 나는 현실을 이용해 지옥을 만들어 내려 했다.

바다의 노동자

종교, 사회, 자연, 이 세 가지는 인간의 투쟁이며 동시에 세 가지 필수조건이다. 믿어야 하기에 사원이 있고, 창조해야 하기에 도시가 있으며, 살아야 하기에 쟁기와 배가 있다. 그러나 언뜻 해결책으로 생각되는 이 세 가지는 다시 전쟁을 야기 시킨다. 이들로부터 미지의 어려움이 탄생한다. 인간은 미신과 편견과 자연력의 형태로 나타나는 갖가지 난관에 부딪치는 것이다. 그것은 인간을 짓누르는 '3중의 아난케', 즉 도그마의 아난케, 법의 아난케, 사물의 아난케다. 나는 <파리의 노트르담>에서는 종교를, <레미제라블>에서는 사회를, 이 책에서는 자연을 그렸다. 인간을 둘러싼 이 세 가지 운명에는 인간의 내적 운명이자 가장 숭고한 아난케인 인간의 마음이 뒤섞인다.

웃는 남자

영국에서 나는 것은 모든 것이 크다. 좋지 않은 것조차도, 과두정치조차도, 영국의 귀족계급은 문자 그대로 귀족게급이다. 그보다 저명하고 끔찍스러우며 뿌리 깊은 봉건제도는 없다. 이 봉건제도는 때로 유용하기도 하였다. 왕권이라는 현상을 연구하려면 프랑스의 경우를 보명 되듯이, 영주권이라는 현상을 연구하려면 영국의 경우를 보면 된다. 이 책의 진정한 제목은 아마도 '귀족정치'가 될 것이다. 그리고 이것의 뒤를 이을 책은 아마도 '군주정치'라는 제목이 될 것이다. 내가 이 두 작업을 완수하게 된다면, 이 두 책은 1793년*이란 제목이 될 또 다른 작품의 산실이 될 것이다. * 1873년 우고가 유배지 게른제에서 완성한 작품. 프랑스 대혁명 후 공포시대가 시작된 해이다.

웃는 남자 - 상

이 책의 진정한 제목은 '귀족 정치'정도일 것이다. 뒤이어 나올 다른 책에는 '군주 정치'라는 ㅈ목을 부여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두 책을 완성하는 일이 필자에게 허락된다면, 그 두 책을 필두로 다른 책 하나가 또 뒤따르리니, 그 책의 제목은 '1973년'이 될 것이다.

웃는 남자 - 하

이 책의 진정한 제목은 '귀족 정치'정도일 것이다. 뒤이어 나올 다른 책에는 '군주 정치'라는 ㅈ목을 부여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두 책을 완성하는 일이 필자에게 허락된다면, 그 두 책을 필두로 다른 책 하나가 또 뒤따르리니, 그 책의 제목은 '1973년'이 될 것이다.

가나다별 l l l l l l l l l l l l l l 기타
국내문학상수상자
국내어린이문학상수상자
해외문학상수상자
해외어린이문학상수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