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너의 거기는 작고 나의 여기는 커서 우리들은 헤어지는 중입니다
  • 정가
    9,000원
  • 판매가
    8,100원 (10%, 900원 할인)
  • 전자책
    6,300원
  • 배송료
    신간도서 단 1권도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오늘(17~21시) 수령 
    최근 1주 88.7%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Sales Point : 11,084

세일즈 포인트

  • SalesPoint는 판매량과 판매기간에 근거하여 해당 상품의 판매도를 산출한 알라딘만의 판매지수법입니다.
  • 최근 판매분에 가중치를 준 판매점수. 팔릴수록 올라가고 덜 팔리면 내려갑니다.
  • 그래서 최근 베스트셀러는 높은 점수이며, 꾸준히 팔리는 스테디셀러들도 어느 정도 포인트를 유지합니다.
  • `SalesPoint`는 매일매일 업데이트됩니다.

무이자 할부 안내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기본정보
기본정보
  • 131쪽
  • 128*205mm
  • 188g
  • ISBN : 9788932035963
주제 분류
편집장의 선택
편집장의 선택
"<아름답고 쓸모없기를> 김민정 신작 시집"
<아름답고 쓸모없기를>의 '삼삼'한 서른세 편의 시를 지나 김민정이 돌아왔다. 마흔네 살의 겨울, 마흔네 편의 시를 실은 네번째 시집의 화두는 '곡두'이다. 눈앞에 없는 것이 있는 것처럼 보이는 환영을 의미하는 말. 핸드백을 정리하다, 택시를 타고, 고추장떡을 부치고 소주를 따르는 찰나 시는 말장난처럼 주절대며 '곡두'를 넘나든다. 자유롭게 뻗어나가는 거칠고 진솔한 말들. "시에다 씨발을 쓰지 않을 것이고/눈에다 졸라를 쓰지 않을 것"(<1월 1일 일요일>)이라고 다짐하다가도 "구두 밑창에 들러붙은 개똥 떼면서 개씨발거리는 내가 있고"(<나는 뒤끝 짱 있음>) "복수가 별거겠어? 끝끝내 죽어라 살아남는 거지" (<잘 줄은 알고 할 줄은 모르는 어떤 여자에 이르러>) 다짐하며 버틴다.

"웃긴 걸 좋아하는 나. 웃긴 사람을 편애하는 나. 누군가 더럽게 웃긴 년이라 할 때 그 말을 칭찬으로 알아먹는 나."(<이제니가사람된다>)는 와글대며 곡두처럼 스쳐지나가는 삶의 풍경들을 말한다. 자궁암으로 죽기 전까지 나한테 잘못하지 말아요.를 잠꼬대처럼 반복했다는 프리랜서 편집자 언니, 할당량이 주어져 있으므로 닥치는대로 찻잎을 따는 스리랑카 여자의, 잘린 손목이 우르르 쏟아지는 꿈. 발마사지를 하던 몽골 여인이 나 걱정해서 해준 이야기와 별이 쏟아지는 몽골의 밤하늘. 버텨야 하는 삶은 아름답지 않고 "왜 다 태어나서 이 고생일까?"(<시는 안 쓰고 수만 쓰는 시인들>) 외치게 된다. "그러나 사랑은 나에게 언어를 주었다."고 시인은 말한다. 아픔을 그대로 바라보는 데에서, 한 사람을 '중국의 어느 여성 노동자'가 아닌 '정샤오충'으로(<나를 못 쓰게 하는 남의 이야기 넷>) 정확하게 지칭함으로써 그 징글징글한 사랑이라는 것이 이어진다. 가장 큰 사랑 대신 많은 사랑으로 시가 세상을 본다.
- 시 MD 김효선 (2019.12.17)
출판사 제공 카드리뷰
출판사 제공 카드리뷰
시리즈
시리즈
문학과지성 시인선 (총 300권 모두보기)